연말은 한 해를 마무리 짓고 사람들과 어울리며 다가오는 새해를 위한

힘찬 도약을 다짐하는 시기입니다.

역사적 기록을 담은 충현박물관 별관에서 오늘날을 기록해가고 있는 현대미술작가들이

미술 전시를 통하여 역사와 예술, 과거와 현재가 함께 어울리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서양화, 동양화, 사진, 조각, 설치 등 폭넓은 미술 장르를 다루는

다양한 연령층의 작가들이 한데 모여 전시장을 찾는 관객들과 함께 웃고 즐기며

기억에 남을 연말 미술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 어울리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기획자 김태은 씨가 전시에 대한 취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지난 11월 신도림 예술 공간에서 진행했던 개인전을 끝내고 이번 '어울림 展'에 함께 참여하지 않겠냐는 연락이 왔다.

참여 작가들이 어느 분들이지 묻고는 바로 참여하겠다고 했다.

(내가 전시회에 다니면서 마음에 들어 했던 작가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평상시 전시회에 다니는 일을 즐기다 보니 전시장에서 작품을 매개로 알게 된 작가 분들이 많다.

그중 몇 분과는 개인적으로 아주 친하게 된 경우도 있는데, 그 작가분이 전병철 작가다.

전 작가님을 통해 이번 전시에 참가한 다른 훌륭한 작가 분들도 알게 되고,

이번 기획을 맡은 김태은 작가와 또 다른 작가들과도 인사를 나누기도 하였다.

 

 

 

 

 

 

강석호 dust #1 Pigment print on paper 13.5x42cm 2013

그런 의미에서 이번 전시명인 <어울림>은 작품을 통해 작가들과의 전시가

자연스럽게 연결된 전시라 할 수 있겠다.

광명의 향토 위인 오리 이원익의 자손이기도 한 이종혁 작가는 조상의 뜻을 이어

괴거에 머물러있고 박제되어 있는 역사가 아닌,

현재 그리고 미래까지 그 정신을 문화를 통해 이어 나가자는 취지에서 갤러리를 오픈했고,

앞으로 이곳을 다양한 복합문화 공간으로 키워가고 싶다고 했다.

이것이 이번 전시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김동희_옥상위 정원_ 장지에 채색_130x90cm 2014(1)

 

 

 

 

 

이번 전시는 나이와 장르를 초월한 26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이 모인 전시인데,

그동안의 전시들이 학교나 나이 지역 등 특정 계층으로 나누어져 이루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에 비해,

다양한 학교와 다양한 나라의 국외 유학파 출신의 작가들이 한데 모인

다양한 교류의 어울림을 통해 이루어진 전시라는데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전시 첫날에는 작품 디스플레이에 이어 오프닝 행사와 작가들이 만남을 통해

자연스러운 교류의 시간을 가지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는지

그야말로 전시명처럼 자연스럽게 <어울림>이 펼쳐졌다고 할 수 있다.

 

 

 

 

 

 

김은혜 hari grows_ceramic_40x20x45H cm 2014

 

 

 

 

 

 

김태은, 느낌을 포개다, 캔버스에 소금과 혼합매체, 60.5x45.5cm,2015

 

 

 

 

 

 

남준_the nature of Buddha_Archival Pigment print 50.8 x 76.2cm 2014

 

 

 

 

 

 

노지윤,Afrerimage_memories-001,Archival pigment print,70x70cm,2011,

 

 

 

 

 

 

림지, Fog, Archival Pigment Print, 40cm x 40cm, 2011

 

 

 

 

 

 

민지해_불꽃놀이_61x61cm_acryllic on canvas

 

 

 

 

 

박소현 Memory 50x50cm 장지에 채색 2015

 

 

 

 

 

 

변영미_yoga practice_oil on canvas_53x45cm_2015

 

 

 

 

 

 

손선호_화병_ceramic_150x100x160cm_2015

 

 

 

 

 

 

송영준_left-남겨진 것_ceramic_100x100x370mm_2014

 

 

 

 

 

 

유진희_식탁위의 꿈_120x90cm_장지위 채색_2015

 

 

 

 

 

 

이종혁_부엉이_ceramic_25x25x51(1)

 

 

 

 

 

 

장서희 Untitled 61x90cm pigment print 2015

 

 

 

 

 

 

장서희 Untitled 61x90cm pigment print 2015

 

 

 

 

 

 

조원득_묻다_한지에 혼합채색 150X210cm 2015(1)

 

 

 

 

 

 

진현미_겹TheLayer0326,0327,0328_30x20x18cm_한지,먹,아크릴,확산필름_2015

 

 

 

 

 

 

최소영, 마천루, 65x91cm, 캔버스에 혼합재료, 2015(1)

 

 

 

 

 

 

최은숙_A hall_oil on canvas_45x61cm_2013

 

 

 

 

 

 

최은진_살피다_ceramic mixed media_18x18x40cm_2015(1)

최은숙_A hall_oil on canvas_45x61cm_2013

 

 

 

 

 

 

한미주, 가만히 있으라_acrylic on canvas_72.5x40cm

 

 

 

 

 

 

한종택_공간의념 1403_미러스텐_40x16x70cm_2014

 

 

 

 

 

 

홍혜경_잃어버린 밤_장지위에 채색_46x25cm_2015

 

 

 

 

 

작가들이 떠나고 나면 작가들의 다양한 정신이 담긴 작품들이 서로 어우러져

공간을 빛내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

작가로 참여하면서 이 전시의 기사를 쓰게 된 이유를 말하고 싶다.

광명에는 그동안 광명시민회관 전시실이 광명에서 작업을 하는 작가들의

주된 발표장이었다고 할 수 있다.

 

 

 

 

 

 

*최은숙 작가의 <A Hal>l, <Amusement>

김태은 작가의 소금겹겹이 쌓아 만든 작품 <시간을 포개다>

 

 

 

 

광명이 평생교육의 도시로 자리매김을 하고, 이제 광명동굴로는 알려져 있지만,

진정한 살기 좋은 고장은 교육과 더불어 문화가 살아 있는 곳이어야 한다는 게 나의 생각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충현박물관 별관의 갤러리 탄생과 이번 <어울림>전은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홍혜경<일어버린 밤>, 변영미 <Yoga practice>

 

 

 

 

광명인들 만의 전시가 아닌, 다양한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되고,

광명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물론 외부에서 전시를 보러 일부러 찾을 수 있는 갤러리가 문을 열게 되었다는 것은

참 다행스러운 일이고, 이번 전시가 그러한 역할을 하게 되기를 바란다.

 

 

 

 

 

 

*김동희<옥상 위 정원>

 

 

 

 

충현 박물관 건너편에는 이케아가 자리 잡고 있다.

주말이면 외부에서 많은 사람들이 이케아를 찾는다.

이케아를 방문한 사람들은 알 것이다.

이케아를 한 번 돌고 나면 기운이 빠진다.

여기서 지친 사람들이 길 건너편에 있는 전시장을 찾아 자연과 함께 하며 그림을 감상하면서

심신을 달래고 문화를 즐기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조원득<요동치다>

 

 

 

 

이제 문을 열었지만, 이 작가가 정원에 꾸민 조각물들처럼 앞으로 멋지게 변할 이곳을 상상해본다.

앞으로 갤러리뿐만 아니라 체험공방, 예술치료가 이루어지고

주말이면 작은 음악공연이 이어지고 그러한 문화를 함께 즐기며 행복해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상상해본다.

끝으로 단순 관광만이 아닌,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으로서

광명 관광버스 투어 코스 중 <충현박물관 별관>이 들어가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해본다.

 

 

 

 

 

 

*박소현<Memory>

 

 

 

 

 

 

최은숙 작가의 <A Hal>l, <Amusement>

 

 

 

 

 

 

*유진희 <식탁위의 꿈>

 

 

 

 

 

 

*민개랑 <무제>

 

 

 

 

 

*강석호<Book1>

흰 개미를 책에 키우고 개미가 갉아먹은 그 시간의 흔적들을 작품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한다.

 

 

 

 

 

 

*강석호<Dust>

 

 

 

 

 

 

*노지윤 Afrerimage_memories-002

 

 

 

 

 

 

*노지윤 Afrerimage_memories-001

 

 

 

 

 

 

*장서희<Untile>

 

 

 

 

 

 

*남준<The nature of buddha>,

<The meaning of life>

 

 

 

 

 

 

*림지<Fog>

 

 

 

 

 

 

*림지<Fog>

 

 

 

 

 

 

*한종택<공간의념1403>

 

 

 

 

 

 

전병철_하이야트호텔_캔버스 유화_116x80cm_2015전병철<하이야트 호텔>

 

 

 

 

 

그동안의 전 작가 작품과 달라져서 조금은 놀랐다.

(느낌은 좋다. 나는 이 그림에서 왜 청와대 쪽에서 바라본 삼청동이 떠오르는지 모르겠다.)

그러나 사람 사는 장소와 그 안의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작업으로 해왔다는 것에서

그것이 입체물이든 평면이든 매체의 변화와는 관계없다.

 

 

 

 

 

 

이진아 - 퍼즐 60x60cm 장지에 채색 호분 색연필 2015

 

 

 

 

 

 

*장인선<Pink cicle>

 

 

 

 

 

 

*최소영<마천루>

 

 

 

 

 

 

 

 

*한미주 <가만히 있으라>, 자개 작품이 <팔레 스타인의 불꽃놀이2>

내가 만든 작품이다.

 

 

 

 

 

 

 

 

 

 

 

*진현미<겹>

전시 위치가 바뀌었는데 바뀐 장소가 작품을 달라 보이게 한다.

고로 작품은 어디에 디스플레이 되는지도 상당히 중요하다.

 

 

 

 

 

 

 

 

 

 

 

 

*최은진<살피다>

 

 

 

 

 

 

 

 

 

 

*이종혁 <사슴>

 

 

 

 

 

 

 

 

 

 

 

 

 

 

 

 

*전시 오프닝후 뒤풀이 시간.

한쪽 벽면에 설치된 벽난로의 불이 어우러짐의 느낌을 더해주는 것 같다.

모임 때면 이 위에 고구마나 바나나 등 과일을 구워 먹기도 한다.

 

 

 

 

 

 

 

 

 

 

 

*이종혁 작가가 꾸미고 있는 전시장 내의 조각품들

 

 

 

 

 

 

 

 

 

 

한 작가를 꾸준히 관찰하는 것은 중요하다.

 그가 어디서부터 와서 어떤 과정을 통해 어디를 향해 가는지 알 수 있을 때

작가와 작가의 작품에 대한 이해가 깊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작가들과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없어서 내가 아는 작가들에 대해서만

 가벼운 코멘트를 했는데, 작품 해석을 잘 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작품에 대한 느낌의 교류가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글을 달았다.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1054-28)

 

 

- 온라인 시민필진 자유인(한미주)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광명시 소하2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광블지기 설레임밀크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